반연간 《문학수첩》(2021년 상반기, 창간호) 출간

  • 문예(文藝)’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목마름을 채워줄 반연간지 문학수첩창간호

 

  • 문학뿐만 아니라 철학, 미술, 건축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로 가득한 문예지

 

  • 눈을 즐겁게 하는 참신하고 산뜻한 디자인과 레이아웃

2003년에 처음 창간하여 2011년부터 2020년 겨울까지 계간 《시인수첩》의 이름으로 명맥을 이어왔던 문예지 《문학수첩》이 소설 및 산문 중심의 반연간지로 재탄생했다. 계간 《문학수첩》의 창간인인 고 김종철 시인은 2014년 작고했지만, 문학수첩 강봉자 대표는 그 후로도 6년 동안 계간 《시인수첩》을 발행하면서 고인의 유지를 이어갔다.

2020년 겨울호를 마지막으로 계간 《시인수첩》은 김병호 시인을 비롯한 여섯 명의 시인이 만든 여우난골 출판사로 양도되었고, 2021년 올해부터 그 자리를 소설과 산문 중심의 반연간 문예지 《문학수첩》이 채우게 되었다. 강봉자 대표는 재창간 배경을 풀어낸 ‘권두언’에서 “수많은 문학잡지의 홍수에도 문학인들은 여전히 지면에 목말라하기에 이 작은 지면으로 조금이나마 목을 축일 수 있다면 발행인으로의 소임을 한 것이라 생각하고 그것에 의의를 둘 것이다”라고 창간 이유를 밝혔다.

2021년부터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난 《문학수첩》은 지면에 목말라하는 작가들의 목을 축여줄 뿐만 아니라, 시대와 인간 존재의 탐구라는 문학의 사명을 다함으로써 한국문학 발전에 한몫하고자 한다.

서양 미술 산책이연식

웅장한 고전미술과 함께 문예지 《문학수첩》의 시작을 여는 글은 미술사가인 이연식이 쓴 〈서양 미술 속의 책〉이다. 이 글에서는 책이 등장하는 종교 제단화나 로베르 캉팽, 렘브란트, 드 라 투르, 반 고흐 등의 그림을 통해 책이 예술과 맺어온 복잡하고 다채로운 관계를 살펴본다.

특집 1. 이번 호의 화제김은하

현재의 문단 이슈를 다루는 특집 ‘이번 호의 화제’에서는 문학평론가이자 인문학자인 김은하가 ‘〈이상문학상〉 보이콧 사건’과 문단 내 성폭력 고발, 즉 ‘미투 운동’을 통해 오늘날 여성 작가와 독자가 주도하는 문단 장의 변화가 어떻게 시작되었으며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살펴본다.

특집 2. 문학과 철학이수영, 이덕화

또 다른 특집에서는 스피노자의 코나투스 이론을 바탕으로 철학과 작품의 분석을 통해 ‘소설과 철학의 연관성’을 살펴보았다. 저서 《에티카, 자유와 긍정의 철학―스피노자 철학 읽기》의 인문학자 이수영이 ‘인간의 현실적 본질’로서의 스피노자의 ‘코나투스’를 소개하고, 뒤이어 본지 기획위원이자 문학평론가인 이덕화는 이 코나투스 이론을 바탕으로 소설 《토지》의 등장인물 서희와 《혼불》의 강실을 비교 분석했다.

소설김숨, 문은강, 박금산, 해이수, 이순원

소설 코너에는 중견 작가의 묵직함과 진지함을 보여준 김숨의 〈막배〉, 역동적이면서도 섬세한 필치로 인간의 내면을 묘사한 문은강의 〈아름다운 고향〉, 사회의 단면과 한 남자의 의식의 흐름을 위트 있게 포착한 박금산의 〈멍청아, 핵심을 보란 말이야〉, 3․11 동일본대지진 10주기를 맞아 더 의미가 깊은 해이수의 〈후쿠시마에서 온 편지〉 등의 단편소설과 아내의 자살을 둘러싼 미스터리를 파헤치는 박제사 남성의 이야기를 그린 이순원의 경장편소설 〈박제사의 사랑〉(연재 1회)이 실렸다.

 

구효서의 창작 노트―〈샤워 굿하는 만신?

‘구효서의 창작 노트’에서는 ‘시작한다-어떻게든 이어 쓴다-마친다’라는, 베테랑(?) 소설가의 창작 비법을 공개한다. 이 글을 통해 소설가 구효서가 창작에 앞서 샤워를 하는 이유, 단편 〈명두〉가 탄생한 과정, 노트에 관한 소설가의 생각을 엿볼 수 있다.

 

에세이유재원, 조금주, 신문수

문학과 예술에 관련된 자유로운 이야기의 장인 ‘에세이’ 코너에는 《그리스인 조르바》의 원전 번역가 유재원 교수가 쓴 〈조르바가 말하는 자유 개념〉, 도곡정보문화도서관 조금주 관장이 쓴 캐나다 및 미국 도서관 방문기, ‘물의 건축가’ 안도 다다오의 건축을 이야기하는 신문수 교수의 글이 실렸다. 안도 다다오에 관한 신문수 교수의 글은 다음 호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호의 추천작문학평론가 전철희가 추천하는 한강의 검은 사슴

평론가가 추천하는 작품을 소개하고 분석하는 코너인 ‘이번 호의 추천작’에서는 문학평론가 전철희가 한강의 장편소설 《검은 사슴》을 다뤘다. 전철희 평론가는 《채식주의자》나 《소년이 온다》 등 비교적 최근작에 집중된 논의에서 벗어나, ‘인간이 아닌 존재가 되어가는 미친 여성’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채식주의자》의 모티프를 선취하고 있는 한강의 초기작 《검은 사슴》을 세밀하게 독해하는 작업을 통해 작가가 가진 문제의식을 분석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