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자화상

제프리 아처 지음 | 이선혜 옮김

브랜드 문학수첩

발행일 2008년 2월 1일 | ISBN 9788983922618

사양 463쪽 | 가격 12,000원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새로운 소재의 미스터리 스릴러
‘태양을 훔친 화가’, ‘빛의 화가’, ‘불멸의 화가’ 반 고흐. 전 세계인으로부터 가장 사랑받는 화가인 고흐의 작품 전시회가 최근 국내에서 개최되어 관람객들의 열띤 호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주)문학수첩 북앳북스에서 반 고흐의 자화상을 소재로 한 미스터리 스릴러『배반의 자화상』을 내놓았다.

반 고흐의 ‘귀에 붕대를 감은 자화상’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살인과 미스터리, 그리고 전 세계를 경악과 분노로 몰아넣었던 9.11테러의 생생한 묘사는, 독자로 하여금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든다. 생생한 현장감과 박진감 넘치는 전개, 그리고 단순하지만 교묘한 트릭은 독자들의 긴장감을 일시에 해소하며 통쾌함을 선사한다. 뉴욕을 시작으로 영국의 저택, 공산주의 붕괴 이후의 루마니아, 일본 등을 누비며 맹활약하는 아트 컨설턴트와 그 뒤를 쫓는 FBI 수사관, 그리고 호시탐탐 목숨을 노려 오는 냉혈한 킬러의 쉼 없는 추격전이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반 고흐의 마지막 작품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치열한 암투

사건의 시작은 9․11 테러 전날 밤이다. 영국의 한 귀부인이 잔인하게 살해되고, 그 귀는 다음 날 아침 뉴욕의 쌍둥이빌딩 중 노스타워에 위치한 은행으로 배달된다. 귀를 받은 은행가는 아트 컨설턴트인 안나를 해고한다. 곧이어 테러가 일어나 빌딩이 무너지게 되는데, 간신히 탈출한 안나는 은행가가 노리는 고흐의 자화상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생존을 비밀로 한 채 영국으로 건너간다.

이때부터 고흐의 그림을 둘러싼 암투가 시작된다. 안나는 그림을 훔쳐내고 은행가는 킬러를 보내 그림을 빼앗으려 한다. 그러나 안나는 킬러와 FBI에게 쫓기면서도 굴하지 않고 미국에서 영국으로, 루마니아로, 일본으로, 다시 루마니아로, 영국으로 무대를 옮기며 세계를 누빈다. 한 번은 가짜 그림으로 은행가를 속였지만, 곧 가짜라는 것이 들통나 버리고, 은행가는 킬러에게 진품을 찾아 그림을 찢어 버리라고 명령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도착한 영국 귀부인의 저택. 킬러가 안나의 눈앞에서 고흐의 자화상을 갈가리 찢어 버리고 만다. 영화를 보는 듯한 현장감과 스릴

주인공 안나의 대담성과 스릴러 영화를 보는 듯한 빠른 전개가 눈을 사로잡는 이 소설은, 초반부터 풍부한 시각적 효과를 선보이며 사건 전개를 알린다. 테러를 당한 뉴욕 쌍둥이 빌딩이 무너지는 가운데 안나의 탈출 장면은 너무나 생생하여, 마치 저자가 그 시각 그 장소에 있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착각마저 불러일으킨다. 죽음에 대한 공포와 막연히 다가왔다가 멀어져 가는 희망, 눈앞에 닥친 절망이 독자로 하여금 주인공에게 더욱 몰입하게 한다.

그런데 무너진 건물과 함께 사라지는 것은 무고한 생명만이 아니다. 악행의 증거와 고흐 자화상에 대한 소유권도 그 잔해 속에 묻혀 버린다. 그림을 빼앗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덕 은행가에게 쌍둥이 빌딩의 붕괴는 큰 재난이다. 그러나 그림을 지키고자 하는 안나에게는 더없이 좋은 기회가 되고, 안나는 간신히 목숨을 건진 직후에 고흐의 자화상 사수 작전을 감행한다. 그리고 세계를 누비는 논스톱 스릴러가 펼쳐진다.

작가
자료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