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인슈타인 가의 - 수상한 그림자

닐스 레쉬케, 라이너 빌츠바흐 지음 | 이동준 옮김

브랜드 문학수첩리틀북

발행일 2009년 10월 5일 | ISBN 9788959760701

사양 268쪽 | 가격 10,000원

분야 어린이

책소개

문제를 풀며 읽어 나가는 신개념 탐정소설!

 

<탐정소설로 배우는 수학·영어·물리> 시리즈는 이야기 속에서 개념을 함께 다룬 기존 학습 동화들과 달리, 중간중간 삽입된 연습 문제를 풀며 읽어 나가는 초등 고학년을 위한 신개념 탐정소설이다. 버려진 저택에 드나드는 수상한 사람을 쫓는 세 친구의 이야기인 수학 편 《아인슈타인 가의 수상한 그림자》, 수영장 탈의실에서 시디플레이어를 잃어버린 주인공 케빈을 위해 친구들이 직접 범인을 찾아 나서는 영어 편 《탈의실 도난 사건》, 그리고 학교 유품 전시회의 전시물 도난 사건을 다룬 물리 편 《비밀의 코드》  등 세 권으로 구성된 시리즈는 소설과 연습 문제가 잘 어우러져 효과적인 학습법과 독서법을 동시에 제공하는 독특한 콘셉트의 학습 추리소설 시리즈다.

아이들이 문제는 풀지 않고 소설만 읽는 건 아닐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수학 편의 경우 문제를 풀어야만 다음 이야기를 읽을 수 있도록 이야기를 섞어 놓아 읽는 행위 자체가 하나의 탐정놀이가 되기 때문이다. 물리 편 역시 소설에서 다룬 상황이 문제에서 하나의 예시로 적용되어 재미있게 풀 수 있다. 영어 편은 영어 원문 소설을 읽으며 틀린 철자를 찾는다거나, 내용을 파악해야 풀 수 있는 문제들로 구성되어 있어 읽는 재미와 푸는 재미를 동시에 만끽할 수 있다.

내 아이가 세상에서 가장 싫어 하는 과목이 수학·영어·과학이라면 <탐정소설 시리즈>는 공부에 재미를 붙일 수 있도록 돕는 훌륭한 친구가 될 것이다. 초등학생 눈높이에 꼭 맞는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읽으며 학습 문제를 풀다 보면 아이들 스스로 탐정놀이를 하는 기분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단순히 읽고 배우는 것이 아닌, 능동적으로 이야기에 참여하는 독특한 학습 방법이 이 시리즈의 가장 큰 매력이다. 무엇보다 국내 현직 초등학교 교사의 감수를 거쳐 우리나라 교과과정에 맞게 풀어 놓았기 때문에 학교 공부에도 바로 적용할 수 있을 만큼 실제적이다.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 가는 탐정 이야기와 문제 풀이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탐정소설 시리즈>는 부모와 아이에게 재미와 공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문제 풀이도 하나의 탐정 놀이다!

 

1. 읽는 재미, 푸는 재미, 찾아가는 재미

이 시리즈는 본문이 뒤죽박죽으로 배열되어 있거나, 소설 중간중간에 연습 문제가 가미되어 있는 독특한 구성의 책이다. 흥미진진한 탐정소설을 읽는 재미, 문제를 맞혀 다음 이야기를 찾는 재미, 그리고 사건의 실마리를 풀어 가는 재미가 문제 풀이를 신 나게 한다.

 

2. 탐정소설과 문제풀이집의 만남!

기존의 문제만 풀던 학습 동화에서 벗어나, 문제의 배경, 푸는 법 등을 알기 쉽게 설명한다. 이 소설은 수학·영어·물리라는 정통 문제 풀이 과목에 탐정소설을 가미하여 문제집의 딱딱함과 지루함을 해소하고 교과목 실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

3. 흥미진진한 탐정 이야기

스토리 작가와 문제풀이 작가가 따로 있어 전문적이다. 이야기와 문제, 어느 것 하나 흠잡을 데가 없다. 다소 어려운 문제도 풀어낼 만큼 탐정소설을 좋아하는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4. 초등학교 고학년 눈높이에 맞춘 이야기와 문제

이 책에 실린 연습 문제와 졸업 시험 문제는 현직 초등학교 교사의 감수를 거쳐 초등학교 5~6학년의 교과과정에 맞추었다. 때문에 문제와 풀이 과정 설명이 초등학교 4~6학년 학생들의 눈높이에 꼭 맞추어져 있다. 4~5학년 학생들에게는 선수학습의 기회를, 초등학교 6학년 학생에게는 배운 내용을 되새겨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마담 데미네테 저택의 비밀을 찾아라!

수학 편 <아인슈타인 가의 수상한 그림자>

 

비가 사정없이 들이치던 어느 날 밤, 할머니 집에서 숙제를 하던 안디는 아인슈타인 가의 텅 빈 저택에서 새어 나오는 불빛을 발견한다. 아니, 사람이 살지 않는 저택에 사람 그림자까지 비치다니! 호기심이 발동한 안디에게 다음 날, 수수께끼 같은 편지 한 통이 도착한다.  CCXXI가 가리키는 사건의 열쇠를 찾아 수상한 이들로부터 자신의 저택을 지켜 달라는 것. 마담 데비네테라는 편지의 발신인을 위해 안디와 그의 친구 안네, 아메드는 수수께끼를 풀어 나간다. 그러나 수수께끼가 가리키는 곳에는 또 다른 단서가 담긴 수수께끼 편지가 남아 있을 뿐이다. 날이 갈수록 수상한 행동을 하는 관리인 바르쉬, 아빠 서점의 점원 마르쿠스 보름, 이들은 무슨 음모를 꾸미는 걸까? 과연 안디와 안네, 아메드는 점점 복잡해지는 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까?

세 친구들의 탐정 놀이를 따라가기 위해서 독자 어린이는 사건의 고비고비마다 포진하고 있는 수학문제를 풀어야 한다. 이야기가 엉켜 있기 때문에 답을 맞혀야 다음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식이다. 초등학교 교과과정을 넘어서는 문제에는 충분한 힌트를 제시해 쉽게 선수학습을 할 수 있도록 도왔기 때문에 어렵지 않게 척척 풀 수 있다.

작가
자료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