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와 악마

제임스 조이스 지음 | 제럴드 로즈 그림 | 장경렬 옮김

브랜드 문학수첩리틀북

발행일 2010년 6월 18일 | ISBN 9788959760855

사양 36쪽 | 가격 9,000원

분야 어린이

책소개

《율리시스》의 작가 제임스 조이스가  손자 스티비를 위해 쓴 동화, 국내 최초 번역 출간

이 책은 20세기를 대표하는 소설 《율리시스》의 작가 제임스 조이스가 손자 스티비에게 보내는 편지에 담겨 있던 동화입니다. 조이스가 쓴 유일한 동화이자, 국내에 최초로 소개되는 작품입니다. 이 동화는 강을 건널 다리가 없는 프랑스의 어느 마을에 하룻밤 만에 다리가 놓이게 된 놀라운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조이스의 대표작 《율리시스》는 20세기를 빛낸 뛰어난 문학 작품이라는 평가와 더불어 매우 난해하고 읽기 힘든 걸로 유명합니다. 때문에 그가 어린이를 위한 동화를 썼다는 사실에 놀라게 됩니다. 그러나 노년에 조이스는 꼬마였던 손자에게 매일 아침마다 쉽고 단순한 말로 고대 영웅 율리시스의 여행과 고난, 모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고 합니다. 《고양이와 악마》는 과연 제임스 조이스가 할아버지로서 사랑하는 손자에게 들려주었을 만한 이야기입니다. 이 책은 세계적인 소설가가 사랑을 담아 쓴 동화를 우리 아이들에게 직접 읽어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프랑스에서 가장 긴 강에 하룻밤 사이에 지어진 다리유별난 잠버릇에 허영심이 가득하지만 매우 영리한 시장과 신문 읽기를 좋아하고 동물에게 친절한 악마 사이의 오묘한 거래 이 동화는 1936년 조이스가 그의 손자 스티비에게 보내는 편지에 처음 썼던 이야기입니다. 편지의 서두에서 그는 솜씨 좋은 이야기꾼들처럼 은근슬쩍 손자를 놀리듯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사랑하는 손자 스티비에게, 며칠 전에 할아버지가 너에게 사탕이 가득 담긴 조그마한 고양이 인형을 보냈었지? 하지만 보장시의 고양이에 관한 이야기를 너는 모를 거다.” 이어 조이스는 다리가 없어 사람들이 강을 건너다닐 수 없는 어느 마을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마을 사람들은 다리를 직접 놓을 재주도 없고 공사를 맡길 만한 비용도 없어서 강을 건널 때마다 배를 타야 했습니다. 총명하지만 우쭐대기 좋아하는 마을의 시장은 어느 날, 강에 다리를 놓아주겠다는 악마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그와 거래를 하게 됩니다. 악마가 요구한 대가는 오직 하나, 다리를 맨 처음으로 건너는 자를 자신에게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다음 날 아침 악마의 약속대로 아름다운 다리가 생겨나지만, 다리 건너편에서 대가를 기다리고 있는 악마의 모습을 본 마을 사람들은 두려운 마음에 아무도 다리를 건너려 하지 않았답니다. 그때 시장이 진홍색 옷에 황금 허리띠를 두르고 한 손에는 물이 든 양동이를, 다른 손에는 고양이 한 마리를 들고 나팔 소리를 울리며 등장합니다. 고양이는 시장의 허리에 둘러있던 황금 허리띠로 장난을 치고 있었습니다. 갑자기 시장이 고양이를 내려놓으며 양동이의 물을 끼얹자, 놀란 고양이는 다리를 건너 악마의 품으로 안겨 들어갑니다. 시장의 꾀에 넘어간 악마는 마을 사람들에게 화를 내며 그들을 모두 고양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악마가 뭐라 하든, 오늘날까지도 이 아름다운 다리는 강을 건너는 사람들과 즐겁게 뛰어노는 아이들로 가득하답니다.

이 책은 재미나고 기발한 이야기에 제럴드 로즈의 멋진 일러스트가 더해지면서 더욱 아름답고 사랑스러운 동화로 탄생했습니다. 조이스의 손자 스티비가 이 이야기를 좋아했고 커서까지 두고두고 마음에 새겨두었던 것처럼, 우리 아이들도 분명 몇 번이고 다시 읽게 될 것입니다. 그리고 나중에 어른이 되어 이 이야기를 들려주었던 제임스 조이스를 기억하고 그가 쓴 다른 훌륭한 책들을 읽게 될 겁니다.

작가

제임스 조이스 지음

제럴드 로즈 그림

장경렬 옮김

인천 출생. 서울대학교 인문대학 영문과를 졸업하고, 오스틴 소재 텍사스 대학교에서 The Limits of Essentialist Critical Thinking: A Metacritical Study of the New Criticism and Its Theoretical Alternatives라는 논문으로 영문학 박사학위 취득하였다. 평론집으로 『미로에서 길찾기』(문학과지성사), 『숨은 신을 찾아서』(문학수첩)가 있으며, 현재 서울대학교 영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자료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