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운

1942년 강릉에서 태어났으며, 1966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에 당선되었다. 11968년 학생잡지 <학원> 편집기자로 출발하여, 편집장과 편집위원을 끝으로 30 여년간 잡지 취재 및 편집일에만 종사하였다. 요즘은 주로 ‘우리말 우리글’ 분야의 원고집필에 전념하고 있으며 시집으로  『원님전상서』가 있다.
문학수첩에서 펴낸 책으로는 『알 만한 사람들이 잘못 쓰고 있는 우리말 1234가지』『우리말 지르잡기』등이 있다.
현재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겸임교수로 재직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