옌즈양 閆志洋

중국 허베이 청더(承德)에서 1980년대에 태어난 남성 작가로, 필명은 낭치(狼七). 한때 《인피수찰(人皮手札)》 시리즈를 집필해 인기를 얻었다. 신비에 싸인 사진 한 장을 쥐고 산과 들을 다니며 민간의 ‘곤충’ 이야기를 수집한 지 1년 만에 《소환사(虫图腾)》 시리즈를 완성했다. 항상 검은 옷에 선글라스를 끼고 다니는 작가는 그 신비로운 사진만은 누구에게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옌즈양의 책들

옌즈양 지음 | 유소영 옮김
시리즈 소환사 2 | 분류 국외소설
옌즈양 지음 | 유소영 옮김
시리즈 소환사 1 | 분류 국외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