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광균

변호사. 대학을 졸업하고 평범한 직장 생활을 하다가, 일찍 승진을 시켜준 사장님한테는 미안하지만 모든 직장인의 마음속 사직서를 실제로 낼 궁리를 하면서 ‘변호사가 되겠다’는 핑계를 댔는데, 진짜로 시험에 합격해 변호사가 되었다. 고용 변호사로 일하다가 예전 회사 생활과 별반 차이도 없다는 생각에 아무 연고도 없는 평택에 법률사무소를 차렸다.

대한변호사협회의 심사를 받아 민사법과 이혼을 전문 분야로 등록하였으며, 평택시 서탄면 등에서 마을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민사소송과 가사소송을 맡고 있으며, 내 사건을 남에게 맡기면 불안한 성격이라 사무장을 두지 않고 상담과 서류 작성을 모두 직접 하는 실무형 변호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