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의 춤

더글러스 프레스턴, 링컨 차일드 지음 | 신선해 옮김

브랜드 문학수첩

발행일 2013년 4월 19일 | ISBN 9788983924803

사양 592쪽 | 가격 14,800원

시리즈 펜더개스트 | 분야 국외소설

책소개

프레스턴·차일드 콤비가 빚어낸 최고의 캐릭터, 펜더개스트
뉴욕 중심가를 마비시킨 사상 최대의 범죄 플랜과 맞서다!

★★★★★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 아마존 베스트셀러

장르소설 최고의 콤비 작가 더글러스 프레스턴과 링컨 차일드가 액션 스릴러의 진수를 펼쳐 보이고 있는 ‘펜더개스트 시리즈’ 4번째 소설 《죽음의 춤》이 출간됐다. 친구와 동료가 잇달아 잔인하게 살해당하는 비극 속에서 정작 자신이 범인으로 지목되면서 인생 최대의 위기를 맞는 펜더개스트와 그의 동료 다고스타 형사의 눈부신 활약을 그렸다. 눈 돌릴 틈 없는 액션과 미스터리를 숨 가쁘게 엮어나가는 기존 시리즈의 스타일을 유지하면서도 우정과 동지애를 그 어느 때보다 진하게 그려내며 강한 울림을 선사한다.
언제나 예상외의 방향으로 독자를 이끄는 작가들은 이번 소설 역시 강력한 악당과 눈을 뗄 수 없는 스토리로 독자를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전작의 완성도를 뛰어넘기가 쉽지 않다는 우려를 가뿐히 뛰어넘으며 갈수록 탄탄하고 스릴감 넘치는 이야기를 펼쳐내고 있는 것이다. 시리즈 중 한 편이지만 스탠드얼론으로 봐도 무리가 없을 만큼 독자적인 구성과 완벽한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어, 전작을 읽지 않은 독자라도 금세 빠져들 수 있다.
문화, 역사, 예술 등 다방면에서 백과사전급 지식을 자랑하는 작가 콤비답게 ‘펜더개스트 시리즈’는 지적 쾌감을 안겨주는 잘 짜인 스토리가 일품이다. 치밀하게 계산된 문장과 허를 찌르는 반전, 그리고 세세한 디테일까지! 다음 권을 애타게 기다릴 수밖에 없는 탁월한 스릴러의 진수를 경험할 것이다.

 

하나의 플랜으로 연결된 연쇄살인 사건! 타깃은 하나다!

전편에 이어 《죽음의 춤》에서도 FBI 특별 수사관 펜더개스트와 뉴욕 경찰 다고스타 경사의 콤비플레이가 빛난다. 이 책은 팬들 사이에서 ‘디오게네스 3부작’이라고 불리는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이다. 전편 《브림스톤》의 강렬한 라스트 신, 펜더개스트가 이탈리아의 고성 성벽에 산 채로 갇혀버린 데서 소설은 시작한다. 펜더개스트의 친구이자 동료인 다고스타마저 펜더개스트가 죽었을 거라고 짐작한다.
펜더개스트의 피후견인 콘스턴스 그린은 어느 날 다고스타를 급히 불러, 펜더개스트가 그의 형제 디오게네스에 대해 남긴 편지를 건넨다. 편지에서 펜더개스트는 디오게네스가 끔찍한 범죄계획을 실행할 날짜로 2월 28일을 지목하고, 그것을 막을 수 있는 건 다고스타뿐임을 강조한다. 과거의 실수로 경찰 고위직에서 일개 경사의 신분이 되어버린 다고스타는 이 일이 목숨을 건 싸움이 될 것임을 직감하지만, 디오게네스의 위험성을 증명할 뚜렷한 증거도 없고 게다가 공식적으로는 이미 사망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는 인물을 쫓기 위해 FBI나 다른 법 집행기관을 끌어들일 수는 없기에 홀로 외로운 싸움에 뛰어들고 만다.
그 와중에 뉴욕 전역에서 의문의 살인사건이 하나둘 발생하기 시작하는데, 피해자들 사이에는 단 하나의 연결고리만이 밝혀진다. 피살자들이 하나같이 펜더개스트와 가까운 사람들이라는 사실이다. 수사의 방향은 행방불명 상태인 펜더개스트를 범인으로 지목하기에 이르고, 진실은 혼란과 미궁 속에서 갈피를 잃고 헤맨다. 성벽에 갇힌 펜더개스트는 과연 어떻게 된 것이며, 친구들을 하나씩 살해하며 그를 옥죄어오는 위협의 정체는 무엇일까.

시리즈 속의 시리즈 ‘디오게네스 3부작’
FBI 수사관 형과 잔혹한 살인마 동생의 숨 막히는 대결!

《브림스톤》으로 시작해 《죽음의 춤》 《The Book of the Dead(근간)》로 이어지는 세 편의 소설은 팬들 사이에서 ‘디오게네스 3부작’이라고 불린다. ‘펜더개스트 시리즈’ 속 또 하나의 작은 시리즈로, 펜더개스트의 동생인 디오게네스가 갈등의 주원인으로 등장한다. 어릴 적부터 동물을 끔찍하게 고문하기를 즐기던 디오게네스는 소름끼칠 정도로 정교한 기계까지 만들어 장난을 넘어선 광기를 보였다. 펜더개스트는 디오게네스의 어두운 야망과 잔인한 창의적 에너지가 담긴 끔직한 비밀 일기를 발견하고 불태워버린다. 이에 앙심을 품은 디오게네스는 종적을 감춘 채 복수심을 불태우다, 마침내 펜더개스트에게 도전장을 보내온다. 펜더개스트는 머지않아 사악함의 끝을 보여주는 무시무시한 범죄가 발생할 것을 예감한다. 펜더개스트와 견줄 만한 고도의 지능을 갖췄지만 윤리의식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는 악한 존재 디오게네스. 만만치 않은 두 형제의 숨 막히는 대결이 펼쳐진다.

 

‘무엇이 펜더개스트를 특별하게 만드는가?’
-팬들이 추천하고 작가들이 엄선한 톱10 리스트

1. 펜더개스트의 느끼하고 느릿한 남부식 말투.
2. 권위주의와 관료주의에 대한 무시. 어떤 일을 처리하는 데 있어 규칙 따위는 상관하지 않는다.
3. 어두운 가족사. 그의 혈통 속에는 가문의 악행, 기행, 범죄성, 심지어 광기의 기운까지 숨어 있다.
4. 멋진 스타일. 1959년식 롤스로이스 실버레이스. 고급 아파트. 블랙 슈트. 더 이상 말이 필요 있을까?
5. 품위와 신념. 고전적인 매너를 구사하는 그는 방종한 현대와 대조되면서 마치 다른 시대를 사는 사람처럼 보인다. 간혹 심사가 뒤틀리면 극도로 불쾌한 면모를 드러내기도 하지만 보통은 교양과 매력, 예의의 완벽한 모범이라 할 정도다.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아 알 수 없는 사람이기도 하지만, 정말 가까운 친구에게는 끝까지 의리를 지키고 친구의 목숨을 구하기 위해서 위험을 무릅쓰기도 한다.
6. 아름다운 것에 대한 고상한 취미. 고급스러운 와인과 실크 넥타이, 특상의 음식, 고급 영국 양복까지.
7. 심오한 동양 학문에 대한 깊은 조예. 고대 티베트 불교의 명상법 ‘총란’을 증거 분석의 도구로 사용하는 펜더개스트의 불가사의한 방식은 독자들에게 총란에 대한 지대한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총란은 매우 비밀스러운 명상법으로, 스승이 제자에게 그 비법을 구두로만 전달하여 절대 기록으로 남기지 않을 만큼 극비로 지켜지고 있다고 한다.
8. 우아함. 펜더개스트는 절대 품격을 잃지 않는다. 어떤 위급한 상황이 닥치더라도 당황하는 법이 없다. 어느 독자가 말했듯 고상하게 쿨한 성격이랄까.
9. 그만의 독특한 표현 능력. “내가 보기엔 불완전하고 결함 있는 어떤 사회화 과정이 당신으로 하여금 네 글자로 된 욕설이 언어에 힘을 부여한다고 믿게 만든 것 같군.” 듣는 이를 교란시키고 분노하게 하며 혹은 즐겁게 만들곤 한다.
10. 마지막으로, 그의 외모! 독자들은 펜더개스트의 은빛 눈동자와 백발에 가까운 금발머리, 창백한 피부, 대리석을 깎아 만든 것 같은 늘씬한 손가락과 날렵한 동작에 매료된 듯하다. 많은 팬들이 그의 초상화를 그려 보내오는가 하면, 어떤 영화배우가 펜더개스트의 역할에 가장 어울릴지를 치열하게 논의하곤 한다.

작가

신선해 옮김

연세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과 심리학을 전공하였다. 편집기획자로 책 만드는 일을 시작했으며, 현재는 전문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저자의 문체와 의도를 최대한 살리면서 한국 독자들이 편하게 읽을 수 있는 번역을 하기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이야기로 깨닫는 기쁨》 《나는 잠자는 예언자》 《십자가와 칼》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비바 라스베가스》 《산티아고 가이드북》 《여자끼리 떠나는 세계여행》《블레이드》 《그렇게 한 편의 소설이 되었다》 《신비한 소년 44호》 《사랑의 행위》 등이 있다.

자료실
댓글